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 프로그램> 개막작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하기 화면인쇄

개막작

운명
운명

Destiny: Kamakura Story

CountryJapan

Year2017

GenreFiction

Running Time129

ColorColor

FormatDCP

Director야마자키 타카시 Yamazaki Takashi

Age Rating전체관람

시놉시스 Synopsis

가마쿠라에 사는 미스터리작가 잇시키마사카즈(사카이마코토)와 결혼한 어린아내 ‘아키코(타카하타미츠키)’는 일상 생활속에서 항상 놀라곤 한다. 길을 걸으면 요물이나 유령, 요괴나 죽은사람, 그리고 ‘사신(안도사쿠라)’까지 나타나기 때문이다. 아무래도 여기 가마쿠라는 사람과 사람이 아닌 존재가 사이좋게 지내고 있는 마을인 것 같다. 본업인 소설집필 뿐만 아니라, 가마쿠라 경찰서의 수사에 협력도 하고 있는 남편 마사카즈는 철도 모형수집이나 열대어 등 다양한 취미도 있어서 매우 바쁘다. 그런 잇시키가(家)에는 실제나이 130세(?)의 가정부 ‘킨(나카무라타마오)’, 질긴 인연의 편집담당 ‘혼다(츠츠미신이치)’, 게다가 ‘가난귀신(타나카민)’이 눌러앉는 등 개성 강한 사람들이 차례차례 나타나며 떠들썩한 날들이 이어진다. 아키코의 이상과는 조금 다르지만 즐거운 신혼생활이 시작되었다.

하지만 마사카즈에게는 아키코에게 숨기고 있는 비밀이 있다. 그 비밀 때문에 마사카즈는 결혼에 의문을 품고 살아왔다고 한다. 마사카즈는 왜 아키코에게 첫눈에 반한 것일까?

어느날, 병으로 쓰러진 마사카즈가 눈을 뜨자, 아키코의 모습이 사라졌다. 남편을 향한 사랑이 가득한 편지만 남겨둔 채로... 놀랍게도 아키코는 불의의 사고로 사망하여 황천국(저세상)으로 길을 떠난 것 이었다. 잃고 나서야 깨달은 아내 아키코를 향한 사랑. 마사즈키는 아키코의 생명을 되찾기 위해 혼자 황천국으로 갈 결심을 한다. 거기서 그를 기다리고있는것은아키코를황천으로납치한요괴들과그사람의모습......잇시키부부의 목숨을 건 운명이 지금 시작된다.

감독소개 Director

운영 감독 야마자키 타카시

야마자키 타카시(山崎貴|Yamazaki Takashi)

1964년 6월 12일 출생, 일본 나가노현 출신. 시각효과전문가 출신인 그는 많은 작품에서 VFX(시각효과)의 뛰어난 실력을 발휘했다. 데뷔작 <쥬브나일>(2000)로 일본 영화 사상 드라마와 시각효과를 가장 잘 조화시킨 작품으로 평가 받으며, 이탈리아 지포니영화제에서 최우수어린이영화상을 수상했다. 그 외 주요 감독작으로는 <올웨이즈-3번가의 석양>(2005), <올웨이즈-3번가의 석양2>(2007), <올웨이즈 3번가의 석양 ‘64>(2011), <도라에몽:스탠바이 >(2014), <기생수파트>(2014), <기생수파트2>(2015), <해적이라 불린 사나이>(2016) 등이 있다.

주요장면 Still Cut

  • 운명 스틸컷_1
  • 운명 스틸컷_2
  • 운명 스틸컷_3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평균 4.1점 /42명 참여]
평가